“물씨름(물+말씨름)”— 전재성 목

“물씨름(물+말씨름)”— 전재성 목

연일 계속되는 불볕더위로 인해 몸도 마음도 지쳐가는 무더운 계절입니다. 날이 덥다 보니 자연스레 시원한 물을 많이 찾게 됩니다. 한잔의 생수는 땀을 뻘뻘 흘리며 열이 올라 벌겋게 달아오른 얼굴을 식혀주기에 충분합니다. 생수 한 모금이 이렇게 소중하게 느껴질 때가 어디있겠습니까! 갈증 난 이들에게 깨끗한 물 한 잔은 돈으로 따질 수 없을 만큼 가치 있는 생명수일 것입니다.

사람 몸의 약 70%는 물로 이루어져 있으며 지구 표면의 71%가 물로 덮여 있다고 합니다. 물은 이처럼 인간의 생명과 직결된 없어서 안 될 중요한 요소입니다. 그 때문에 물을 마실 때 깨끗한 물을 찾아 마시는 것은 무엇보다도 중요한 일입니다. 그러나 아직도 세계 전역에서는 7억 명 이상이 오염된 물을 쓰고 있고 이 때문에만 200만 명 이상이 생명을 잃고 있습니다.

깨끗하고 오염되지 않은 물을 먹는 물로 이용하는 것은 사람의 건강과 연관된 중요한 이슈입니다. 할 수만 있다면 우리는 깨끗하고 건강한 물을 마시려고 노력합니다. 몸에 좋다는 물을 찾아서 더 많은 돈을 쓰기도 하고 또 더 비싼 정수기를 들여놓기도 합니다.

사마리아에 있는 수가라 하는 동네를 예수님께서 지나시다가 한낮에 우물가로, 물길로 나온 한 사마리아 여인을 만납니다. 그리고 예수님이 그 사마리아 여인에게 묻습니다. “나에게 물을 주시오.” 그러나 그 사마리아 여인은 “어찌하여 나에게 물을 달라고 하십니까?”라고 반문합니다. 이 사마리아 여인에게 물은 단순히 육체적 갈증을 해소하는 걸 넘어서 영원히 목마르지 않을 영적 갈망을 해결할 매개체가 되었습니다.

이 사마리아 여인은 예수님과의 “물씨름(물+말씨름을 줄임말)”을 통해서 자신이 찾는

더 영원히 목마르지 않은 영생수 즉 메시아가 예수님인 것을 깨닫습니다.

값비싼 돈을 내고서라도 좋은 물을 찾아 마시는 시대를 살아가는 현대인들에게 있어서 “영원히 목마르지 않은”(최고의 질을 자랑하는) , 그리고 “영생하도록 솟아나는 샘물(평생 끈침없이 마실 수 있는)”인 예수 그리스도가 절실히 필요한 때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