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osts by Admin

Posts by Admin

특별한 하루— 고현권 목사

지난 수요일은 특별한 일의 연속이었습니다. 그것의 시작은 새벽기도회였습니다. 보통때 같으면 주중 새벽기도회 중에 상대적으로 좀 더 모이는 날이 수요일입니다. 그런데 그 날따라 새벽 6시가 지났는데도 아무도 오지 않은 것입니다. ’아, 오늘은 혼자 기도하고 가야 하는가 보다.’ 라고 생각하던 찰나에 문이 열리면서 문현주 자매가 들어왔습니다. 졸업을 앞두고 취직을 위해 주중에 한번씩 기도하러 나오는 너무나 착하고 예쁜 2세 청년입니다. 그 뒤를 이어 심장로님 내외분이 들어 오셨습니다. 495 프리웨이가 막혀서 지금 도착했다는 것입니다. 새벽기도회를 끝내고 개인 기도에 들어가는데 정목사님으로부터 문자가 도착했습니다. 프리웨이에서 길이…

연좌제— 고현권 목사

조선시대를 배경으로 한 사극을 보다보면 역적들을 처단할때 자주 언급되는 말이 있습니다. 바로 삼족(三族)을 멸하라는 말입니다. 삼족이란 본가, 처가, 외가를 뜻합니다. 한 사람이 반역죄에 연루되면 그의 본가는 말할 것도 없고, 처가와 외가까지 죽임당하거나 관노비로 전락하는 형벌을 받게 되는 것입니다. 이것을 연좌제(連坐制, collective punishment)라고 합니다. 이것은 동서고금을 막론하고 시행되었습니다. 한국사회에서 연좌제는 1980년에 공식적으로 폐지되었지만, 한동안 그 잔재가 남아 있었습니다. 예를 들어 친인척 가운데 사상적으로 불온한 경력을 가진 이가 있다면, 군인이나 공무원이 되는 길을 막은 것입니다.   그런데 성경에 보면 연좌제를 철저히 거부하는…

칠년을 수일 같이!—- 고현권 목사

오늘은 제가 우리 맥클린 한인장로교회에 담임목사로 부임하여 사역을 시작한지 정확하게 7주년이 되는 날입니다. 2017년 4월 7일(금)에 홀로 가방 두개를 들고 덜레스 공항에 내렸습니다.  아직 학기 중이라서 아내와 아이들은 그대로 남가주에 둔채 저 혼자 먼저 온 것입니다. 그 날 따라 날씨가 얼마나 춥든지 가방에서 스웨터를 꺼내 덧입을 정도였습니다. 교회에 도착하니 청빙위원장이셨던 심동철 장로님과 구본숙 권사님이 저를 반갑게 맞이해주셨습니다. 저녁 시간인지라 장로님 내외분의 인도로 간 곳이 “한강”이었습니다. 그날 먹었던 갈비와 냉면은 아직도 잊지 못합니다! 다음날 토요새벽기도회에 피곤함을 무릅쓰고 나와서 성도님들의 환영을 받았습니다.…

고난 주간을 보내면서— 고현권 목

지난 주일에 고난주간 특별새벽기도회 광고를 하면서 이번에 한주간 내내 참석해달라고 간곡히 부탁을 드렸습니다. 화요일 새벽에 와보니 작년에 비해 더 많은 성도들이 자리를 채우고 있었습니다. 순간 마음에 감동이 일어났습니다. 그래서 더 힘있게 말씀을 전할 수 있었습니다. 더 놀라운 일은 2세 자녀들이 부모님과 함께 새벽을 깨우면서 한주간 내내 개근하였다는 것입니다. “전조엘, 그리고 김예성, 예준, 예범, 예인 4형제!” 이들을 축복하지 않고서는 견딜 수 없어서 손을 얹고 축복기도를 했습니다.      저는 새벽기도를 성경묵상을 돕는 책자인 “매일성경”의 본문을 따라 진행합니다. 그리고 이것은 고난주간이나 신년특새와 같은…

덴뿌라와 고난주간— 고현권 목

어릴적 명절이면 어머니가 준비하던 음식 중에 제일 제 입맛을 돋구던 것은 부침개와 고구마 튀김이었습니다. 요즘처럼 부침 전용가루나 튀김 가루가 없이 그저 밀가루만을 사용하였는데, 그 맛은 지금도 재현될 수 없는 어머니의 손맛입니다. 어머니가 뒤집어 한 판을 구워내면 그 옆에서 젓가락으로 쭉쭉 찢어서 살짝 양념장에 담근 뒤에 입에 넣으면 너무나도 행복하던 시절이었습니다. 그리고 밭에서 갖 캐낸 고구마를 썰은 뒤에 밀가루 반죽을 입혀서 튀겨내면 금방 한 접시를 동내곤 했습니다. 그런데 사실 튀김 음식이 발달한 곳은 일본이었습니다. 일본의 튀김 음식을 덴뿌라라고 합니다. 그런데 이…